경향신문

"친일파 백선엽 갈 곳은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" 군인권센터 성명 - 경향신문
Read article on 경향신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