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앙일보

정세균


정세균 "코로나 탓에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" 野 "염장 지르냐" - 중앙일보 - 중앙일보
Read article on 중앙일보